선사 시대 거대 캥거루와 자이언트 팬더의 독특한 공통점

선사 시대 거대 캥거루와 자이언트 팬더의 독특한 공통점


4 만년 전 호주 남서부에는 거대한 캥거루가 넘쳐났다. 거대 캥거루 종인 시모스테누라스(Simosthenurus)는 뒷다리의 발가락이 1 개 (현대 캥거루는 3 개), 짧은 얼굴이 특징이었다.


2d61960877e013fafa24597833ffe9ab_1569809596_6733.jpg 

큰 턱으로 먹이가 부족한 상황에서도 큰 식물의 잎, 줄기, 가지 등의 가리지 않고 먹은 것으로 추정한다. 호주 뉴잉글랜드 대학 (UNE)의 연구원인 D 렉스 미첼 박사는 그들의 두개골이 어느정도의 힘에 견딜 수 있는지 확인해 그 가설을 검증해보기로했다.


2d61960877e013fafa24597833ffe9ab_1569809596_9294.jpg 

거대 캥거루와 자이언트 팬더의 공통점은 턱


시모스테누라스 속의 대표적인 종, 시모스테누라스 옥시시덴테일스 (Simosthenurus occidentalis)의 골격을 스캔하여 3D 모델을 만들고 그 동작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큰 근육이 광대뼈에 의해 지탱되고 있어 딱딱한 것을 씹어도 턱이 어긋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턱 근육의 모양과 기능은 현대의 캥거루보다는 오히려 자이언트 팬더의 구조에 가까운 것을 발견했다. "다른 초식 동물이 먹을 수 없는 식물을 소화하는 능력은 위기의 시기에 생존 경쟁 우위를 제공한다"고 미첼 박사는 말한다.



2d61960877e013fafa24597833ffe9ab_1569809597_0578.jpg 

한편 현재의 캥거루는 대조적으로 화초나 이끼 같은 것을 좋아한다. 불행히도 시모스테누라스의 직접적인 후손이되는 캥거루는 현재 남아 있지 않다. 참고로 지금까지 발견된 가장 큰 캥거루는 프로콥토돈(Procoptodon), 일명 짧은 얼굴 캥거루로 불린다. 3m 가까운 키에 체중은 약 200 ~ 240 kg 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