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교사 26명에게 18억 받고 불법 채용

기간제 교사 26명에게 18억 받고 불법 채용

아오지가자 1


169481_1626873247.jpg 정교사로 채용해주는 조건으로 기간제 교사들에게 돈을 받은 사학재단이 적발됐습니다. 한 사람에게 많게는 1억 원을 내라고 했는데 6년 동안 26명에게 19억 원가량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949321575_iVwrS0Yj_c60e3fd72d39829dbe600c97ff27c9d1ca35b51d.jpg 경기도 평택에 있는 고등학교. 경찰 수사관들이 들이닥쳐 학교 문서 보관함에서 서류들을 꺼냅니다.
2949321575_T0YNoyC6_9df133a7b09908db84c1bf7626fb7b2392b2ef4e.jpg
채용 비리가 불거져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겁니다. 2949321575_DAdSjclE_ec77cf505f4ccfe7e40a5266c23db0a95d493f19.jpg 경찰 조사 결과 이곳 중고등학교를 운영하는 재단 이사장과 아들인 행정실장은  기간제 교사들에게 돈을 받고 정교사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949321575_rNimuEOM_60efcb31077b3d62d1ab88f0feff1d842c64c6ec.jpg
지난해에는 이사장 자택에서 비공식 면접을 진행해 미리 돈을 낸 지원자 13명에게  교원 임용 시험 문제를 알려줬습니다. 2949321575_Uk5Iwl0h_34ee5c2a75726bfdc8b5ff56e07ca9963de72f23.jpg

2949321575_Xr0h7qGs_c98d9060c210ad0d0fb8796a9f34fe9ca7c38e8c.jpg 결격 사유가 있던 1명을 뺀 12명이 정교사로 일했는데 채용 비리가 드러난 뒤 모두 계약이 해지됐습니다.
2949321575_kfAgTGqI_8ecb2bf5a091fbfef27ef5a83e3407e2317a9a98.jpg
정교사 채용을 조건으로 전·현직 기간제 교사나 그 부모에게 한 사람에 많게는 1억 천만 원까지 받았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돈을 낸 사람은 모두 26명, 챙긴 돈은 18억 8천만 원에 달합니다. 2949321575_5nTNcGBv_b762467396c5c148581863213d201e0fc601b524.jpg
이사장 측은 면접 평가위원인 대학교수를 브로커로 동원해 기간제 교사에게 거래를 제안하거나  기존 교사들에게 돈 낼 사람을 구해 오라고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2949321575_4PdGI8Xz_367a361e0e97256da18d09a88c2cdcf2abc78472.jpg

2949321575_vFprIETi_d7e4e3664d93e14c3e97afde812a4c25e27f6ce6.jpg 돈을 내지 않은 지원자 488명은 모두 불합격했습니다.
2949321575_T9qtlxBi_e06a0117cca1f03f827ffc5340e5d390d4b160bd.jpg

2949321575_w5cT34Ss_85e53b33ce253ee59f3be2e1727e9916c19f1dcf.jpg 경찰은 행정실장과 문제를 유출한 교사 등 3명을 구속하고,  이사장과 브로커, 돈을 낸 사람들까지 3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범죄 수익금 가운데 7억여 원을 추징 보전했습니다.


2949321575_a1rYzTUF_89a802d7c8b72b1524be9e379c75d7230a1fc66d.jpg

경기도 교육청은 사학비리 차단을 위해 앞으로 사립학교 교원도  공립과 같은 기준과 절차를 거쳐 임용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 Comments
교수 교사 뭐 하루이틀 일인가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