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

조선총독부 청사 철거 때 발견된 장소


 

1907883686_Oofdg0Ah_0b1a4ff6deff9285955cc97b7eb75334e3f472ce.jpeg

 

1907883686_Segxk7Li_30286bcd37e7adac77a1ffe3b4f4876443c52ad7.jpeg 

 

1907883686_5MxAW7o9_33d1fe8fa4eb0cfe4431721fa82704219aa38c62.jpeg 

 

1907883686_HgN07Kmu_8dc7d831fabcfd14e00c458125f71fe6dc035cc8.jpeg 

 

1907883686_oaCyfGH3_08713b4eba26ebe4f8d994694d3649fd7dc04a40.jpeg

지하 고문실

약 27평로 모두 4개의 방과 복도로 이뤄져 있었음

5평짜리 방 한 개, 2평짜리 2개, 한 사람이 간신이 들어갈 수 있는 0.2평짜리 방이 있었음

각 방으로 통하는 14㎝의 두꺼운 철판문은 방음을 위해 나무와 모래로 속을 채워 넣었음

여기에 잠금장치와 감시창을 따로 두었음


1 Comments
아추버라  
쪽바리 시키들 ...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