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가구만 입주한 이상한 아파트

10가구만 입주한 이상한 아파트


1906545437_3jG4ELNx_d4b79533e98186d63f23c5973e3ff7ff61cac933.jpg


.


1906545437_FtZEjmRs_c809728ca0cefee333362b765160a20cf42dc812.webp




식물들로 가득 찬 중국 청두의 아름다운 이른바 ‘수직숲’ 아파트. 30층짜리 8개동 총 826가구다.

그런데 완공 2년이 넘었지만, 입주자가 10여 가구에 그치고 있다.


왜 그럴까?


저렇게 아름답고 산소가 풍부해서 건강에 좋은 에코 아파트에 무슨 일이?

귀신이 출몰한다는 소문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었음.


그렇다면 왜?


3 Comments
추적60인분  
우리한테 물어보는거야?;;
대한민국만세  
식물들로 가득 찬 중국 청두의 이른바 ‘수직숲’ 아파트가 완공 2년이 넘었지만, 입주자가 10여 가구에 그치고 있다. 많은 식물과 관리 부실로 모기가 너무 많아 소유주들이 입주를 꺼린다고 한다.

와 등 현지 언론들은 최근 중국 쓰촨성 청두의 수직숲 아파트 ‘치이(71) 삼림화원’의 을씨년스러운 풍경을 보도했다. 아파트 발코니에는 식물들이 가득했고, 벽을 타고 오르거나 난간을 통해 뻗어내렸다. 옥상과 아파트 현관에도 식물들이 많아, 마치 정글 속에 아파트를 지은 듯한 모습이었다.

이 아파트 단지는 스모그와 소음공해를 줄이고 적절한 습도를 유지한다는 목적으로 짓기 시작해 2018년 완공됐다. 30층짜리 8개동 총 826가구다. 중국 내륙 서북부에 있는 청두는 인구 1400만명으로, 특히 스모그가 심각해 중국 중산층과 부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지난해 4월 826채가 모두 팔렸다.

완판된 지 1년5개월이 됐지만, 이 단지에 입주해 살고 있는 가구는 전체의 1%가량인, 10여 가구에 불과하다. 주민들은 식물들로 인해 모기가 너무 많이 몰려든다고 불편을 호소한다. 일부 주민들은 식물에 물을 줄 경우 베란다에 많은 하중이 걸릴 수 있다고 걱정한다. 밖으로 뻗어나온 가지가 떨어져 안전사고가 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각 가구의 베란다 넓이는 40㎡에서 100㎡에 이르고, 최대 20종의 식물이 심겨 있다.

이런 우려에 대해 아파트 개발사는 1년에 4차례씩 유지보수를 하고, 해충 방제 작업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계피맛사탕  
차라리 상추를 키우지 그랬어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