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한 스웨덴 바이킹 전사의 지휘자가 여성이었다는 것이 DNA 조사로 밝혀졌다

유명한 스웨덴 바이킹 전사의 지휘자가 여성이었다는 것이 DNA 조사로 밝혀졌다


오랫동안 남성이라고 생각된 10 세기경 활약한 바이킹 전사 지도자의 유골 DNA 검사에서 그 인물이 실제로는 여성이었음이 밝혀졌다. 


시신은 19 세기 말에 고고학자 하마르 스토플 (Hjalmar Stolpe)에 의해 스웨덴, 버카(Birka)에서 발굴 된 것으로,  시신이 무기, 말과 함께 묻혀 있어 남성이라고 생각 했다.


b059269d902b5c87c2df92aeb8449a76_1509176085_408.jpg 

 

DNA 분석결과 바이킹의 시신이 여성임을 확인 


서기 800 년부터 1050 년까지의 250 년간 서유럽 연해를 침략한 스칸디나비아, 발트해 연안 지역의 해적들을 바이킹이라고 했다. 19 세기 말에 발굴된 이 시신은 그 당시의 것이다.


b059269d902b5c87c2df92aeb8449a76_1509176085_8337.jpg발굴 당시 시신의 상태를 나타낸 그림  


그런데 몇 년 전, 스톡홀름 대학의 유골학자 안나켈스트롬 (Anna Kjellstrom)은 유골이 매우 여성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느꼇다.그리고 뼈의 구조를 상세하게 분석한 결과, 그것은 여성의 뼈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얼마 전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유골의 DNA 분석을 실시하여 켈스트롬의 견해가 옳았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b059269d902b5c87c2df92aeb8449a76_1509176086_2161.jpg 

30 대 여성으로 큰 키. 강한 군대를 지휘 


저자인 웁살라 대학의 샤롯존슨 (Charlotte Hedenstierna-Jonson)에 따르면, 묻혀 있던 여성은 30 대로 신장은 꽤나 큰 167cm 였다고 한다. 


시신은 검 ,창, 화살,단검, 방패, 말 2 마리의 전사의 장비 세트가 함께 묻혀 있던 것 외에도, 무릎에 전술과 전략을 짜는데 사용 된 전쟁 계획 보드가 놓여져 있어 그녀가 지위가 높은 리더였던 것을 알 수 있다고 한다.


b059269d902b5c87c2df92aeb8449a76_1509176086_4707.jpg 

바이킹 여성이 무기와 함께 매장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시신이 지위가 높은 여전사라고 판단되지 않았던 이유는 학자가 그것을 인정하지않은 것도 있으나 여성이 전사의 고위 지도자가 되는 것은 상당히 드물었기 때문이다. 이번 경우는 그녀의 출신이 높았다는 추측도 있다.


1 Comments
사랑은참 미안해  
로마시대대 게르만 족들의 키가 180~185라고 책에서 본것 같은데.................바이킹들도 그정도는 돼야 하는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