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항공이 기내에서 제공하는 먹을 수 있는 커피잔

뉴질랜드 항공이 기내에서 제공하는 먹을 수 있는 커피잔



뉴질랜드 항공은 친환경 사업에 적극적인 기업 중 하나이다. 지난해 현지 기업과 제휴 해 '먹을 수 있는 컵'의 시험 도입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00e783e18fd9088e8aee7a810a788105_1580452438_378.jpg 


첨가제와 방부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밀가루와 계란 등으로만 만든 바닐라 맛의 컵은 바삭 바삭한 구운 과자 같은 식감과 뜨거운 커피를 넣어도 새지 않도록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00e783e18fd9088e8aee7a810a788105_1580452437_1652.jpg
00e783e18fd9088e8aee7a810a788105_1580452437_815.jpg
00e783e18fd9088e8aee7a810a788105_1580452438_0992.jpg
 

뉴질랜드 수석 매니저에 따르면, 이번 시도는 대히트로 디저트 그릇으로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에어 뉴질랜드는 국내 · 국제선 기내에서 연간 800 만 잔 이상의 커피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0 Comments